프레버에듀 '안심'영어캠프
삼성홈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데스크 회사소개 찾아오는길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필리핀 뉴질랜드 포토갤러리   도우미와Q&A FAQ 유학뉴스  
 
 
> 연계연수, SSP, 영어캠프, 캐나다
 
내용 보기
제목 日골프 상금왕, 배상문-안선주 “대단한 동생”, “부러운 오빠”
등록일 2011-12-22 조회수 1444 작성자 관리자
fjrigjwwe9r6WSBOARD_TBL:content
fiogf49gjkf0d
fiogf49gjkf0d

일본 정복 남녀

올 시즌 일본 남녀 프로골프투어에서 나란히 상금왕을 차지한 배상문(왼쪽)과 안선주. 19일 한 시상식장에서 함께 최우수선수 트로피를 받은 이들은 덕담을 나누며 새로운 한 해를 기약했다. 민골프스튜디오 제공

올 시즌 한국 선수들 앞에 일본 골프는 없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일본 남녀 투어 상금왕을 코리안 남매가 휩쓸었다. 배상문(25)과 안선주(24)가 그 주인공이다.

같은 일본 하늘 아래에서 뛰어도 좀처럼 볼 기회가 없던 이들이 처음으로 사석에서 만났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클럽 모우에서 열린 한국골프라이터스협회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하는 자리였다.

이들은 올해 거둔 성과를 축하하며 내년 시즌 성공을 기원하는 덕담을 나누는 정겨운 모습을 보였다. 배상문은 “한 번도 어려운 상금왕을 선주가 2년 연속 한 걸 보면 참 대단하다. 일본 언론에서도 관심이 많다”고 칭찬했다. 안선주는 “오빠의 성격이 너무 좋아 일본에도 팬이 늘었다. 같이 뛰는 게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공 비결로 한층 성숙해진 마인드를 꼽았다.

배상문은 올해 일본투어에서 3승을 거두며 1억5107만 엔(약 22억3000만 원)을 벌었다. 안선주는 1억2792만 엔(약 18억9000만 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상금왕 2연패에 성공했다. 안선주가 올해 벌어들인 상금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의 청야니(약 33억6000만 원)에 이어 2위에 해당된다. 올 시즌 전 세계 투어에서 뛴 한국 여자선수 중 가장 많이 벌었다.

배상문은 “세금 26%를 공제하고 나오는데 환율에 따라 환전하지 않고 그냥 통장에 있다”며 웃었다. 안선주는 “상문이 오빠 일본어 실력이 너무 뛰어났다. 일본인 캐디와 늘 붙어 다니다 보니 그런 것 같다. 난 선수들과 사적인 대화는 가능해도 인터뷰는 부담스럽다”며 부러워했다.

내년 PGA투어에 데뷔하는 배상문은 국내에서 체력훈련 위주로 몸을 만든 뒤 내년 1월 13일 하와이에서 개막하는 소니오픈에서 데뷔전을 치른다. 배상문은 “꿈에 그리던 PGA투어에 갈 날짜가 다가오니 가슴이 뛴다. 그동안 준비도 충분히 했고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달 초 일본에서 열린 이벤트 대회에서 배상문과 같은 조로 라운드를 한 안선주는 “장타자이면서 쇼트게임도 정교했다. 예리한 퍼트도 인상적이었다. 같이 플레이하면서 팬이 됐는데 앞으로도 열심히 응원하겠다. 난 일본투어에 전념하겠다”며 웃었다.

출처- 동아일보

 
日골프 상금왕, 배상문-안선주 “대단한 동생”, “부러운 오빠” 2011-12-22 1445
563 박삼구 한국프로골프협회장 물러난다 2011-11-01 1442
562 미셸 위, 캐나다오픈 준우승 2011-08-30 1438
561 [집중분석]청야니 남자스윙으로 여자골프 접수했다 2011-06-27 2076
560 '금의환향' 최경주 이번 우승은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 2011-05-17 1741
559 한국인삼공사, 정관장 골프단 창단 2011-03-03 2193
558 세계골프랭킹 산정은? 2011-02-09 1709
557 LPGA ‘가장 기억 남는 우승자’ 6명중 4명 한국남자 2010-12-24 1526
556 “美그린 20대 돌풍 우리도 있다” 2010-12-17 1539
555 '허리통증' 미셸 위, 유럽여자투어 최종전서 공동 16위 고전 2010-12-10 1510
554 타이거 우즈, 부활샷...올해 처음 단독선두로 출발 2010-12-03 1473
553 '여제' 소렌스탐 LPGA 복귀 - 대회 개최예정 2010-11-26 1550
552 ‘원조 슈퍼루키’ 김주미 내년 KLPGA투어 못뛴다 2010-11-19 1544
551 <골프유머>골프의 ‘머피 법칙’ (문화일보) 2010-11-12 2097
550 -LPGA- 신지애.최나연, 첫날 상위권 포진 2010-11-05 1315
[1] 2 3 4 5 6 7 8 9 10